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시기별 옹알이

(해외배송 가능상품) 추천 New
시기별 옹알이
기본 정보
글제목 시기별 옹알이
분류 <시기별 옹알이>
정보간략설명 시기별 옹알이 알아보세요.
핵심정보 시기별 옹알이
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
SNS에 글 공유하기
SNS에 글 공유하기

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.

상품 옵션

이벤트

육아정보


시기별 옹알이

 

 

안녕하세요~♡







몸조리맘조리 입니다.







오늘은 '시기별 옹알이'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왔습니다.








몸맘과 알아볼게요~






















생후 2개월이 되면 목구멍과 입, 혀를 지배하는


신경이 급속도로 발달하며 옹알이를 시작한다.


이 무렵 전 세계 아이들의 옹알이 소리는 거의 비슷하다.


대개 ‘아아아’라는 소리를 내는데 이 소리는 전 세계적으로


보편적인 동일 음절인 동시에 가장 내기 쉬운 소리다.


아이는 옹알이를 하며 자신의 음성을 듣는 것을 즐거워한다.












생후 4~8개월 무렵엔 젖을 빨며 혀끝과 입술 근육이


단련되었기 때문에 보다 다양한 발음을 낼 수 있다.


아이의 발달에 따라 다르지만 대개 ‘마’, ‘바’같은 단음절 소리를


무리 없이 낼 수 있다. 옹알이 횟수도 잦아지고 목청도 커지는데,


아이는 스스로 소리를 내는 것이


부쩍 신이나 목이 쉬도록 큰 소리를 지른다.













돌 전 무렵엔 ‘바바바바’, ‘마마마마’ 소리를 정확하게 낼 수 있다.


아이가 ‘(음)마, (음)마’, ‘(아)빠, (아)빠’라고 발음할 때가 많아


초보 엄마와 아빠들이 우리 애가 벌써 엄마,


아빠 소리를 할 줄 안다며 착각하는 시기다.


하지만 이는 의미가 담긴 소리라기보다


혀 근육이 발달하며 자연스럽게 나는 소리다.













‘엄마’, ‘아빠’라는 말을 제법 확실하게 발음한다.


돌 무렵엔 ‘맘맘맘’, ‘바바바’같은 연속된 옹알이를 하는데


마치 대화를 나누는 느낌이 들 정도. 때로는 타이밍이 잘 맞아서


아기가 맞장구를 쳐주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.


이때 중요한 점은 아이의 눈을 보며 말을 걸고,


서로의 목소리를 주고 받으며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.













육아정보리뷰

육아정보의 구독 후기 적어주세요.

게시물이 없습니다

구독후기쓰기 모두보기

육아정보 Q&A

육아정보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.

게시물이 없습니다

육아정보 질문하기 모두보기



맨위로